편집 : 2020년 8월 9일 오후 04시 13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사회·기획
       
이석우시장, 10여분간 차안에 갇히는 '봉변'
매립장 백지화 요구하는 주민들 '대화 촉구' 하며 차량 막아서
2008년 06월 12일 (목) 12:27:36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이석우 남양주시장이 별내도서관 개관식을 진행하고 나오다 매립장 건설에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이 길을 막아서면서 10여분간 차안에 갇히는 봉변을 치렀다.

이 날 이석우시장은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별내도서관 개관식 기념식을 마치고 시설을 관람한 후 10시 30분 경 도서관을 나왔다.

   
▲ 이석우 남양주시장의 차량을 청학리지역 주민들이 '매립장 백지화'를 요구하며  앞 뒤로 막아서 갇혀 있다. 

하지만, 매립장 건설을 반대하고 있는 지역 주민 3백여 명이 도서관 입구에 몰려들어 '매립장 백지화' 등의 문구가 적힌 작은 현수막을 펼치며, 매립장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이 과정에서 이석우시장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행사장에 나가 있던 경찰과, 공무원들이 길을 열어 도로에 대기 중인 차량에 올랐다.

하지만, 주민들은 곧바로 이 시장 차량의 앞을 가로막았고 길을 열려는 경찰 및 공직자와 주민들간의 힘겨루기가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은 차 앞 도로에 앉아 차량 진행을 막았으며, 한 주민은 도로에 눕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시장과 얘기를 하려 하는데 시장이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며, 대화를 촉구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대책위 집행부의 설득으로 10여분 만에 길을 열었으며, 이석우시장은 별내면사무소로 이동해 박기춘국회의원 및 대책위관계자 4명과 함께 잠시 얘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과 대책위 관계자들은 "매립장문제와 관련 추후 대화의 시간을 갖기로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체기사의견(1)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종범 정책분석평가사
2008-06-16 09:30:03
적극적인 시민의 마음을 읽어보면....

이런 생각을 합니다
왜 시끄러운 사회가 될까?
분명이 이렇게 물으면 방법이 없다고한다
난 안그렇게 생각한다
할수있는 방법을 모색하면 안되는것이 없다
전체기사의견(1)
     관련기사
· [포토]차 안에 갇힌 이석우시장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