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년 9월 20일 오후 04시 3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사회·기획
       
납골당.소각장 증설이 시민행복 특별시?
1백여 구리시민들, 공동대책위 구성해 집회 열고 공동 대응
2019년 03월 05일 (화) 16:52:37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최근 구리시 지역의 논란이 되고 있는 GWDC를 비롯한 A교회 납골당 건축허가, 소각장 증설 들과 관련 시민 1백여 명이 집회를 열고 구리시의 시정을 촉구했다.

시정농단 피해주민 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5일 오후 구리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들 사안들에 대한 결의문을 발표했다.

대책위는 이 날 발표한 ‘구리시 월드디자인시티 중단, A교회 납골당 건축허가 철회, 소각장 증설 반대, 8호선 노선일부변경 촉구결의문’을 통해 안승남 시장이 취임해 가장 먼저 한 일이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마을에 A교회만을 위한 ‘납골당 인.허가’“라며 ”이것이 시장이 말하는 ‘시민행복특별시’이냐“고 반문했다.

또, 대책위는 “남양주시의 쓰레기를 100톤 이상 받아 처리하면서 또다시 100톤을 증설해 받겠다는 것도 모자라 구리시 음식폐기물 약 60톤이 발생함에도 불구하고 200톤 규모로 신설해 타 시.군의 음식물폐기물까지 처리하려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아울러 대책위는 “월드디자인시티사업의 즉각 중지 및 개발협약서를 완전폐기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대책위는 구리시의회에 대해서도 “의회가 앞장서서 시민들의 자존감을 생각하는 의정을 펼쳐 달라”고 촉구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