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년 9월 21일 오후 07시 29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사회·기획
       
47번국도, '죽음의 도로' 오명 지운다
10년간 사망사고 53건, 절반은 보행자 사고...대대적 보완 나서
2018년 03월 30일 (금) 14:15:08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 남양주경찰서가 국도 47호선의 교통사망사고 제로화에 나섰다.  
 
남양주경찰서(서장 곽영진)가 지난 10년간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고 보행자 안전이 취약해 교통사망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47번 국도를 전면적으로 개선해 ‘죽음의 도로’라는 오명 지우기에 나섰다.

내곡IC에서 시작해 포천시 내촌면 경계까지 이어지는 47번 국도는총 길이 15.7km의 길지 않은 도로임에도 불구하고, 10년간 발생한 남양주시 전체 교통사망사고 428건 중 53건이 발생, 12.3%를 차지하고 있다.

현재, 교통사망사고가 47번 국도를 제외한 도로는 880m당 1명이발생하는 반면 47번 국도는 296m당 1명이 발생, 거리 당 3배의발생률을 기록하고 있다.

또, 47번 국도에서 발생한 53건의교통사망사고 중 절반에 달하는 24건이(45%) 보행자 사고이다.

이와 관련 남양주경찰서는 사고원인 개선을 위하여 꾸준히 노력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보행자 안전을 위한 보․차도 분리대 미흡, 어두운 가로등 존치 등 교통시설물의 지속적인 보완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특히, 운전자와 보행자의 교통안전의식의 결여로 인한 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음을 고려해 남양주 경찰서는 이러한 문제점들을 개선하기 위해 도로 및 교통 관련부서(시청, 국토관리사무소, 경기도시공사 등)와 합동 현장점검을 통해 보행자 중심의 인도를 확보하고 시설 개선에 따른 예산이 조기 집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각 읍․면․동 노인정, 마을회관, 군부대, 운수업체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통안전홍보를 실시하여 교통안전의식 함양을 통해 남양주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 시설개선과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하여 죽음의 도로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곽영진 남양주경찰서장은 “47번 국도에서 지속적으로 교통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시설개선·홍보 및 단속활동을 통하여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남양주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남양주경찰서가 국도 47호선의 교통사망사고 제로화에 나섰다.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