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년 9월 21일 오후 07시 29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사회·기획
       
대책위, 진접2지구 수용 백지화 촉구
1월 공시지가 결정 앞두고 표준지 지가 재조정도 요구
2018년 01월 12일 (금) 14:50:38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진접2지구 수용 백지화 등을 촉구하고 있는 토지주들이 지난 11일 남양주시청 제2청사 앞에서 4차 집회를 개최했다.

100여명의 토지주들이 참여한 이 날 집회에서 진접2지구 수용반대대책위(위원장 조동일)는 “지난해 10월 정부의 기습발표로 인한 진접2지구 강제수용 소식에 반대하여, 농림지와 그린벨트 토지 소유자의 90% 이상이 수용백지화를 요구하는 시점에서의 표준지가를 살펴보게 되니, 현 시세와는 너무나 거리가 먼 가격을 정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대책위는 “서민을 위한 공공주택사업을 한다며, ‘공공’이라는 명분으로 서민을 살리기 위해 서민을 죽이는 강제수용소식에 더해, 터무니없는 표준지 공시지가까지 확인하고 나니, 한평생 살아왔던 소중한 자신의 땅에서 하루아침에 쫓겨 날 처지에 놓인 진정한 ‘서민’인 ‘농민’은 실로 피눈물이 난다”고 정부의 개발 계획 발표에 분통을 터트렸다.

특히, 대책위는 “정부의 규제로 수십 년 간 농림지나 그린벨트로 묶여 있었어도 농업만이 유일한 생계수단이기에 천직으로 알고 살아왔는데, 농민의 생활터전이었던 농지를 모두 빼앗고, LH 배불리기와 정치인의 생색내기용으로만 추진되는 이 사업은 전면 백지화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책위는 이 날 집회를 통해 “수용백지화를 위해 조금이라도 목소리를 내어보고자, 1월에 있을 공시지가를 결정하는 남양주 제2청사 앞에서 표준지 공시지가 재조정을 촉구하는 강력한 시위를 통해 억울함을 알렸다”며 “앞으로도 진접2지구 강제수용에 반대하는 지속적인 집회와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