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년 7월 20일 오후 05시 51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사회·기획
       
살충제 계란 관련 긴급 대책마련 돌입
남양주시, 문제 농장 계란 전량 회수 폐기...계란급식도 중단
2017년 08월 15일 (화) 23:06:10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 이석우 남양주시장이 15일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남양주시가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수습책 마련 및 재발방지에 나섰다.

이석우 남양주 시장은 15일 오후 집무실에서 계란 살충제 검출 파동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수습대책 마련과 재발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 고 밝혔다.

남양주시는 유럽 지역의 ‘살충제 계란’ 파문이 일자 지난달 31일 관내 3000수 이상 산란계 농가 5곳에 대해 인체에 무해한 닭 진드기 구제용 약품 ‘와구프리블루’ 70병(1병당 닭 14만수 방제)을 공급한 바 있다.

이는 시가 유럽에서 문제되는 피프로닐(Fipronil)에 대한 사전 예방차원에서 산란계 농가에 지원한 것이다. 지난 6일 문제의 살충제를 쓴 A농가도 시로부터 42병을 공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책회의에서 이석우 시장은 사용금지된 '피프로닐(Fipronil) 살충제'를 사용한 A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회수하여 전량 폐기조치토록 지시했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회수 조치)

또, 시는 3000수 이하의 30여 소규모 양계장에 대해서도 진드기 발생여부, 살충제 사용여부 등에 대한 전수조사 실시는 물론, 살충제를 사용할 시에는 시청 해당부서에 문의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행정지도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16일부터 시 소재 어린이집 등에는 당분간 계란급식을 중단하도록 관련부서와 어린이집 등 유아시설에 대한 조치를 마쳤다.

아울러 시 위생정책과에서는 4개조로 나누어 관내 330㎡ 면적 이상 마트에 대해 계란 판매 중지와 함께 계란 보관은 별도 장소에서 관리토록 하고 시민 불안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내문을 잘 보이도록 부착을 하도록 지도하고 있다.

이석우 남양주 시장은 “국민누구나 부담없이 즐기는 완전식품이라는 계란에서 허용치 이상의 피프로닌이 검출된 것에 대해 시민들이 더욱 불안해 하는 것” 이라면서, “시에서 2017년 최초로 산란계 농가에 인체 무해 약품 ‘와구프리블루’를 보급하였음에도 이런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또, 이 시장은 “시민들의 불안과 혼란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석우 남양주시장이 15일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