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월 24일 오전1시 15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라이프 > 북 & 씨네
       
“언니가 간다”가평군 문예회관에서 첫 선
23일 무료 시사회 갖고 내년 1월 4일 개봉 예정
2006년 12월 22일 (금) 20:24:14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언니가 간다'의 첫 시사회가 가평문예회관에서 23일 개최된다  
 
내년 1월 4일 개봉을 앞둔 고소영 주연의 <언니가 간다>가 23일 가평군에서 첫 선을 보인다.

지난 7월부터 촬영을 시작한 이 영화는 주인공 고소영이 과거의 어긋난 인연을 되찾기 위해 현재에서 과거로 돌아가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작품으로 지금까지 도회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의 대표 여배우 고소영의 코믹·로맨스 퀸으로의 변신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과거와 현재의 공존’이라는 영화의 흥미로운 소재를 100% 살린 주요 촬영지는 수려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가평군으로, 가평군청을 비롯하여 가평경찰서와 군민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촬영이 진행됐다.

특히 지난 9월, 가평군 메인도로에서의 진행된 촬영은 군청과 경찰서, 군민들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날은 현재의 정주(고소영)와 과거의 정주(조안)가 만나는 장면으로, 시대적 배경이 90년대인 만큼 당대의 자동차, 상점 간판이 소품으로 거리에 배치되고 복고풍의 옷을 입은 보조출연자가 등장하는 등 촬영 내내 가평군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 있는 듯 했다.

제작팀 한 관계자는 “가평군은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세계캠핑캐라바닝대회 등 국제수준의 행사들을 개최 혹은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문화 산업 활성화에 힘쓰고 있는 지역이여서 그런지 촬영 진행에 있어 여러모로 협조를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가평에서 영화의 40% 이상을 촬영한 <언니가 간다>는 지난 10월에 촬영을 마쳤으며, 제작사 ‘시오필름’은 내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촬영에 협조해 주신 가평군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었다.”며 가평군에서의 시사회 개최 배경에 대해 밝혔다.
   
 
  가평에서 촬영중인 '언니가 간다'  
 


시사회는 오는 23일(토) 가평군 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되며 가평군민이라면 누구나 시사회에 참석할 수 있다. 

가평군청과 경기영상위원회는 시사회에 참석한 군민들을 위해 디지털 카메라 등 푸짐한 상품을 준비해 불편을 감수하며 촬영을 도운 군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마련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장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