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4월 4일 오전2시 29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사회·기획
       
"가스충전소 이전하고 초등학교 설립하라"
한진그랑빌 주민들 시위...탄원서 제출 및 추가시위도 예정
2006년 11월 25일 (토) 11:47:54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한진그랑빌 주민들이 가스충전소 이전과 초등학교 설립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구리시 인창동 한진그랑빌 아파트 주민들이 아파트 단지 앞에 운영 중인 가스충전소의 이전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한진그랑빌 환경개선대책위원회(위원장 고평희)는 25일 오전 9시부터 주민 약 3백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수 많은 주민들이 살고 있는 주택가에 위치한 가스충전소는 주민들의 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며 가스 충전소의 이전을 촉구했다.

또, 주민들은 “가스충전소를 이전하고 그 자리에 초등학교를 신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날 시위에서 주민들은 “한진그랑빌은 953세대가 입주해 살고 있는 대단지 임에도 불구하고 주변에 초등학교가 없어 아이들이 각종 위험에 시달리며, 30분 이상을 걷거나 노선버스를 이용해 등․교를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은 또, “953세대에 총 326명이 동인초등학교를 다니고 있으며, 동구초등학교와 구지초등학교 등으로 다니고 있는 학생들도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변에 신축된 아파트들의 연이은 입주로 한진그랑빌 주민의 자녀 3백여 명이 다니고 있는 동인초교의 경우 학급당 학생수가 44명을 넘어서 경기도 평균 32명을 크게 초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현 박영순 구리시장의 공약사항이기도 한 가스충전소 이전과 충전소부지에 초등학교 신설이 조속히 이루어져 아이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학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아파트 앞 집회와 별도로 GS백화점에서 교문사거리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지난 11월 18일에 이어 2번째로 시위에 나선 주민들은 "이 같은 주민들의 뜻이 관철될 때 까지 시위를 계속할 것이며, 12월에도 2회에 걸쳐 구리시청 등지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 날 시위와 별도로 주민들은 가스충전소 이전과 초등학교 신설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각 해당기관에 제출키로 하고 주민 1,760명의 서명을 받았다.

한편, 주민들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단지 앞에서 시위를 갖고 별도의 팀을 조직해 GS백화점 앞부터 교문사거리까지 가두행진을 벌인 후 11시경 자진해산했다.

이 날 시위와 관련 구리경찰서는 질서유지 인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전체기사의견(4)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개~구리
2006-11-27 11:16:13
4달된 딸내미 때문에 참석 못해 지송..
딸내미가 많이 아파서 잠깐 참석했다가 몰래 도망가서 지송하고요..
다음번에는 우리의 의견을 관철되기를..
<marquee><font color=green>한진그랑빌아파트 화이팅 ~~~</font><marquee>
한진그랑빌
2006-11-27 10:35:15
쾌적한 삶을 누릴 권리가 있다.
한진그랑빌 주민들은 쾌적한 삶을 누릴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의 아이들도 좋응 환경에서 안전하게 공부할 권리가 잇습니다.
관계당국은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바랍니다.
전경자
2006-11-26 07:59:50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한진그랑빌 주민이며 집회에 참여했던 사람입니다. 아이와 함께 나가서 외쳤지요..
두번째 집회였습니다. 첫번째에 비해 좀더 세련되었던것 같습니다. 아파트 입주가 몇년째인데 이제서 두번째 집회라니 한진주민 정말 착합니다.. 지역언론에서 취재나오셨다고
하더니 기사를 쓰셨군요. 점점 구리시민 전체적으로 이슈화 되어 우리 한진아이들이 좀더
편하고 안전하게 공부를 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지속적으로 관심부탁드
그렇습니다
2006-11-25 20:31:55
그렇습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아이들의 안전과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충전소를 이전하고 초등학교를 설립해야 합니다.
전체기사의견(4)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