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5월 28일 오후 05시 05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자치·행정
       
남양주시, 빅데이터 이용 시 소유 토지 찾아내
2020년 05월 22일 (금) 15:53:33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남양주시가 작년 한해 드론을 활용하여 180억원 상당의 은닉재산 발굴로 최근 공유재산분야 대통령 표창 수상이라는 큰 성과를 거둔데 이어 이번에는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숨어 있던 시 재산을 찾았다.

해당 토지는 화도읍 소재 아파트 진출입하는 공공시설(도로, 공원)로 시가 22억 상당의 재산이다.

2010년도에 아파트 사업시행자가 토지개발사업을 완료하고도 최근까지 소유권 보존등기를 이행하지 않아 10년간 미등기 상태로 방치되어 있던 토지를 재산관리팀에서 찾아 시로 소유권보존 등기를 완료했다.

남양주시는 숨겨진 토지를 찾기 위해 빅데이터를 주로 활용했는데, 먼저 시에서 보유중인 공유재산시스템상 재산자료, 지적전산자료, 도시계획시설사업 등 각종 인·허가 자료와 대법원 법원행정처에 직접 방문하여 받아온 등기정보자료를 모든 토지관련 빅데이터 자료와 매칭한 결과, 불일치된 재산을 확인해 발굴 할 수 있었다.

또한, 소유권확보 과정에서 등기상 압류가 잡혀있어 소유권보존등기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압류 기관에 지속적으로 전화 또는 방문하여 관련근거 자료를 가지고 이해 설득시키는 등 압류가 해제되기까지는 재산관리팀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전기수 재산관리팀장은 “그 동안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다양한 방법으로 재산의 가치를 높이고자 고민하고 관심을 가지고 노력한 결과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시 재산이 내 재산이라는 주인의식과 아직까지 소유권이 시로 이전되지 않은 재산을 꼭 찾는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끊임없이 신기술을 접목해 재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이번에 확보한 토지관련 빅데이터 자료를 근거로 1995. 1. 1. 남양주시 개청이후 아직까지도 등기상 남양주군, 미금시로 표시되어 있는 재산에 대해 일제히 정비 할 계획이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