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5월 25일 오후 01시 45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문화·교육
       
국민이 원하는 정치인, 연극으로 무대 오른다
평균 연령 77세 시니어 배우들이 전하는 강한 사회 메시지 '화제'
2020년 02월 16일 (일) 23:17:44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극단 미소찾기가 3월 3일부터 8일까지 작품 '왜 사냐고요'를 무대에 올린다.
‘코로나 19’(신종코로나바이러스)와 꽃샘추위로 꽁꽁 얼어붙은 사회 분위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열정을 불태우는 시니어 연극인들이 있어 화제다.

평균 연령 77세. 최고 84세의 시니어 연극인들이 남양주시 진건읍의 한 교회 연습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에 몰두하는 것은 2020년 새봄을 앞두고 대학로의 한 극장에서 3월 3일부터 8일까지 무대에 올리는 작품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특히, 이번 작품은 21대 총선을 한 달여 앞두고 선거를 준비하는 후보자들에게도 국민이 원하는 정치가 어떤 것인지를 전달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공연을 위해 연습중인 배우들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사람만 정치인이 되게 법과 제도를 바꾸자!”

얼핏 들으면 여느 집회에서 들릴 법한 구호지만 극단 미소찾기가 오는 3월 대학로에서 공연할 ‘왜 사냐고요!?’의 대사 중 하나다.

이번 공연의 취지는 권력과 사욕을 탐하는 패거리들, 권력 유지를 위해 당리당략으로 국민을 편 가르며 고통을 주는 정치를 바꾸자는 것이다.
   
막바지 공연을 준비중인 배우들


1인당 국민소득 3만 불 시대에도 자살률 1위, 행복지수는 30여 년 동안 OECD 31개국 중 23위라는 오명을 벗고 모든 국민이 평등하고 행복하게 잘 사는 사회가 되기 위해 ‘국회가 바뀌어야 한다는 것.

’ 평균 연령 77세인 단원들은 최근 존경받는 어른이 아니라 혐오의 대상으로 전락해 버린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후손들은 지금보다 더 평등하고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바라고 있다.

이에 따라 ‘왜 사냐고요!?’는 조선 5백년 등 우리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당리당략과 사욕 때문에 백성과 나라를 고통에 빠뜨린 정치 문제를 담아낸다.
   
공연을 위해 연습 중인 배우들

연극 ‘왜 사냐고요!?’에 주목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이 작품이 부패와 갈등을 보여주는 데서 그치지 않고 정의롭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해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비를 7천만 원으로 낮추고, 보좌관제도를 없애 직접 법안을 만들고 쓰레기통을 비우는 등 국회의원들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일하도록 하는 제도 개선을 제안한다.

“우리가 살면 몇 년이나 살지 모르겠지만 우리 딸, 아들과 손주들이 좋은 세상에서 살아가게 하기 위해 이번 작품을 하게 됐다”면서 “5천 년 역사에서 가장 획기적인 개혁이 연봉 7천만 원짜리 국회의원 만들기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는 게 장무경 단장의 각오다.

류홍근 상임연출가는 “대한민국엔 연봉 7천만 원에 보좌관제도 삭제돼도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후보자들이 너무도 많다”면서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사람만 국회의원으로 뽑도록 제도를 개선하자는 게 핵심 취지”라고 밝혔다.

한편, 극단 미소찾기는 2012년에 창단되어 거창실버연극제 제5회 종합대상, 연출대상, 연기대상, 우수연기상. 제7회 종합은상, 연기대상, 우수연기상. 2017년 서울지역 라이징 스타상. 2018년 경기도 재능상을 수상하는 등 8년 경력의 시니어극단이다.

시대의 굴곡을 모두 겪은 시니어 연극인들로 구성된 극단 미소찾기가 이번 작품을 통해 우리사회에 전하는 메시지에 귀 기울여 본다는 의미만으로도 공연장을 찾을 충분한 동기가 될 듯 싶다.

공연 일정 2020년 3월 3일부터 3월 8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0길 15-11 지하 1층 드림시어터 소극장 공연 (평일 1회 오후 7시 30분), (토요일 2회 오후 3시, 오후 6시), (일요일 1회 오후 3시)

문의 010-4422-8207//010-4718-9853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