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년 12월 12일 오후 08시 21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정치·경제 > 지역경제
       
남양주시, 미분양 물량 급격히 해소돼
15개월만에 해소율 70% 넘어...3기신도시, gtx-b 등 원인
2019년 11월 26일 (화) 14:37:52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서울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이 주택 미분양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유독 남양주시의 미분양 주택 물량 감소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통계자료에 따르면 남양주시 미분양 주택 물량은 지난해 6월 최대 1,275건에서 금년 9월 기준 376건으로, 불과 15개월만 총 889건이 소진되어 미분양 해소율이 무려 70.5%에 육박했다.

세부적으로는 미분양 주택 물량이 작년 6월 1,275건에서 12월 558건으로 717건이 감소하여 확연하게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으며, 올해에도 지속적인 감소세가 이어져 1월 521건에서 9월 376건으로 145건이 감소하면서 전체 미분양 주택 물량의 2/3이상이 소화됐다.

이와 같은 현상이 서울시 집값의 계속적인 오름세로 인한 반사작용이라는 일부 시각도 있으나, 경기도내 타 자치단체의 미분양 추이는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단순히 서울시의 집값 상승만으로 남양주시 미분양 주택 감소의 극적인 변화를 설명하기에는 부족한 게 사실이다.

침체에 빠져있던 남양주시 부동산 시장의 극적인 반전은 작년 7월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취임한 이후 남양주시를 주거, 교통, 일자리, 문화(예술)가 모두 있는 도시다운 도시 조성을 위해 국회의원과 장관 등 관계자들을 만나고 설득하기를 반복한 것과 궤를 같이 하고 있어 주목된다.

조 시장은 특히 도시의 미래는 철도교통, 즉 전철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다르다는 판단아래 쉼 없이 국회와 정부 부처를 찾아 다녔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남양주는 지난해 12월 19일 국토교통부의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남양주 왕숙지구가 3기 신도시로 선정되고, GTX-B노선이 포함됐다.

그러나 GTX-B노선은 다른 노선에 비해 사업성이 떨어져 예타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조 시장을 비롯한 의회 및 시민들의 끈질긴 노력으로 지난 8월 21일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B/C(비용 대비 편익)값이 1.0, AHP(종합평가)가 0.540가 나와 예타가 통과되면서 남양주시도 본격적인 전철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

또, 지난 11월 6일에는 남양주시가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가 모두 해제되는 성과를 얻었다.

그동안 남양주시는 2017년 11월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후 각종 부동산 관련 규제로 실수요자들의 고통과 지역 부동산 경기 침제로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하지만 남양주시와 의회, 시민, 지역 정치권이 힘을 보태 정부를 설득한 끝에 조정대상지역 제외라는 성과를 얻어냈다.

조광한시장을 필두로 남양주시는 “앞으로 6호선과 9호선 남양주 연장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붓겠다”며 “미래의 남양주를 미분양 걱정보다는 오히려 공급물량이 부족해 걱정하는 도시다운 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