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년 11월 13일 오후 04시 05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문화·교육
       
천마산 입구에서 만난 '허수아비 세상'
만추의 계절 들어선 '호평동 호만'에서 등산객들에게 손짓
2007년 11월 14일 (수) 17:32:34 한철수 편집위원 guji2311@hanmail.net

천마산 어귀에서 만난 허수아비 마을

가을이라 말하기에 어색한 나날들. 가을의 상징인 짙푸른 하늘을 본지 오래된 듯하니 그렇다. 세월은 어느 새 11월 중순을 향해 가고, 절기로 입동도 지난 터라 회색 겨울이 벌써 왔나하는 착시가 며칠 계속된다.

   
 
  만추지절에 천마산 어귀에서 만난 허수아비마을. 이 마을은 11월 3일 호평동주민에 의해 조성되었다.  
 

여느 해보다 제색을 내는 나무들. 나무와 꽃들은 자신의 환경이 열악할 때 가장 아름다운 꽃을 피우고, 이파리들은 뿌리와 줄기의 상황이 나빠지면 나무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추락을 준비하며 본색인 갈색, 노란색, 붉은색, 검붉은색으로 마지막 자태를 내보이고 결국 잔바람에 나뒹군다고 한다.

   
 
  호평동 주민의 소망을 담은 솟대.  
 

그러한 가을날. 소위 만추(晩秋)라는 마지막 가을을 만나려 가는 길. 길가에서 전에 없었던 새로이 조성된 허수아비마을을 만났다. 산길을 오르겠노라 했던 마음은 사라지고, 허수아비들이 모여 사는 마을로 들어간다. 이 허수아비 마을은 지난 11월 3일 호평초등학교 학생들과 호평주민자치센터 강사들이 한마음으로 만들었다.

   
 
  이 마을의 촌장격인 노장부부.  
 

허수아비가 우리에게 던지는 의미는 무엇일까. 선문답을 던지며 멍하니 하늘은 본다. 연무로 가려진 하늘만큼 가슴이 답답하다. 하긴 화두를 던지는 이도 없는데 선문답은 무슨. 스스로 자위를 하고 허수아비마을 백성들을 만나본다.

   
 
  슈퍼맨, 산타크로스, 각시....  
 

   
 
  거꾸로, 축구선수, 배불뚝이 어른 피노키오, 평범한 가장...  
 

   
 
  마을 밖 고추밭에 홀로 서있는 외토리 허수아비. 세상 어디를 가나 주변인물은 있는 법. 이 외토리 허수아비에게서 인생사를 한번 더 생각하다.  
 

전체기사의견(1)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민자
2007-11-16 21:39:04
아이들과 함께 만드었는데...
우리 아이와 함께 만든 우리의 소망이 담긴 허수아비가 크게 나오지 않아 서운합니다. 하지만 함께 만든 허수아비 세상이 이렇게 공개 되니 좋습니다. 호평동 아자~아자~!!!
전체기사의견(1)
한철수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