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년 9월 16일 오후 02시 30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사회·기획
       
3기 신도시 예정지 주민들, 전면 백지화 촉구
6개 대책위 국토부 앞 연합집회,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 요구
2019년 02월 26일 (화) 17:39:12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는 집회가 26일 국토교토부 앞에서 열렸다.
3기신도시 반대연합회 (왕숙지구 국민대책위원회, 왕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왕숙2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계양 테크노밸리 주민대책위원회, 과천 공공주택지구 연합대책위원회, 하남교산지구 고향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가 26일 오전 11시부터 국토부 세종청사 앞 광장에서 3기 신도시 발표에 따른 ‘전면백지화’ 대규모 연합 투쟁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 참여한 3기신도시 반대연합회 6개 대책위원회의 2천여 명의 주민들은 첫 연합 집회에 걸맞게
시작부터 국토부장관 면담을 요구하며 국토부 진입을 시도하는 등 경찰과 대치하며 강력하고 격앙된 감정을 표출했다.

주민들의 요구로 어렵게 성사된 국토부와 주민대표 (대책위원장 6명)와의 면담에서 국토부 공공주택 김 규철 추진단장은 “주민대표단과 3월중에 국토부와의 협상테이블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이 날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보상금도 필요 없다”며 “오로지 지금처럼 가족들과 고향을 지키며 살고 싶다” 고 호소했다.
   
▲ 3기 신도시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는 4개 지역 6개 대책위원회

또, 4개 지역 6개 대책위원장들은 “농민과 원주민, 영세한 지영업자와 기업인들은 더 이상 갈 곳이 없으며
망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3기 신도시는 ‘전면 백지화’가 되어야 한다“ 고 주장했다.

이 날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국토부 장관과 지자체장이 손잡고 3기신도시 발표했던 대형사진에 물감 풍선과 계란을 던지며 폭발하는 울분을 표출했으며, 죽어가는 주민을 상징하는 상여를 필두로 거리로 나가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또한 4개 지역의 6개 대책위원장들은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가 되는 그날까지 청와대 및 광화문 집회 까지 함께 연합해서 투쟁 할 것을 선언했다.

집회에 참여한 한 주민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울분을 토하던 중 호흡곤란증세를 보여 119에 긴급 이송 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이 날 집회현장에 4개 중대 병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