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년 12월 15일 오후 06시 41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사회·기획
       
"민주당 사과성명은 민심 거역하는 행위"
진접2지구 수용반대대책위, 기자회견 열고 남양주시의회 비판
2017년 11월 30일 (목) 15:15:12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언회가 3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사과문에 대한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남양주시 진접 2지구에 개발에 반대의지를 밝히고 있는 ‘진접제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조동일, 이하 대책위)’이 남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최근 발표한 사과성명과 관련 “공천권자의 눈치를 살피며 당리당략에 의해 시민의 의사를 거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30일 오전 남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날 대책위는 “남양주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의 23일 진접제2지구 개발에 대한 번복 성명서에 대해 남양주시 시민과 반대 대책위 주민들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이는 유권자들의 선택에 의해 당선된 시민의 대표가 시민의 의사를 대변하기는 커녕 공천을 앞두고 공천권자의 눈치를 살피며 당리당략에 의해 시민의 의사를 거역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대책위는 "남양주시의회 의원 전원은 진접제2지구에 대한 재검토 건의문을 채택했는데 이틀만에 이를 번복하는 것은 시민들을 농락하는 행위“라며 ”진접제2지구 개발뿐만 아니라 이전의 모든 공공택지개발은 농민의 농지를 빼앗고 삶의 터전을 짓밟는 것으로 설령 이것이 정부의 국정과제라 할지라도 촛불시위로 인해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이제 과거의 독재적 개발방식을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책위는 “국토교통부에 제출된 사업반대의견서가 5006부로 토지소유자 약 90%이상이 반대하는 것은 공약이라 하더라도 수정하고 철회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책위는 “지역구 국회의원인 김한정의원과 민주당 시의원들은 진접제2지구를 지역의 숙원사업이라 했는데 산업(농업)생산현장을 파괴하고 농민의 피맺힌 절규를 땅속에 파묻는 것이 지역 숙원사업이냐”며 “남양주시 개발은 이제 양적인 팽창에서 질적인 발전으로 개발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책위는 “시의회 전원 결의(진접2지구에 대한 11월 20일 결의문)시 표현한 교통대란은 현실적인 것이며, 광역교통대책으로 교통대책을 세운다고 했는데 우리는 98호선(오남-수동간)도로가 계획된 지 10년 이상이 지나도 개통되지 못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만약 진접제2지구가 현재의 계획대로 개발된다면 진접과 오남 주민들은 오랜 기간 교통대란을 겪을 것이 자명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책위는 “산업(농업)생산시설은 없애버리고 도시기반시설을 확충한다는 것도 진접제2지구 계획 도면을 보면 거짓으로 판명된다”며 “만약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LH는 땅장사로 먹튀하고 나머지 기반시설은 남양주시가 시의 혈세를 투입해 추가로 건설해야 하는 실정으로 LH가 집장사로 돈 벌어가면 남양주시가 뒤처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대책위는 “진접제2지구에 대한 건의문을 이틀만에 번복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진정한 시민의 대표로 당리당략을 떠나 시민의 의사를 대변하는 시의원들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관련기사
· 남양주시의회, 건의문 입장 번복 파장 확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언회가 3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사과문에 대한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