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년 12월 15일 오후 06시 41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정치·경제 > 정치
       
순화어 대부분은 국민들 사용 외면
김한정의원, "국립국어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2017년 10월 10일 (화) 12:19:01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낯선 외래어와 외국어 등을 쉬운 우리말로 다듬은 순화어 대부분이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을)이 국립국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04년부터 국립국어원이 발표한 순화어는 457개에 이르고 있으나 이 중 널리 사용되는 단어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국어원은 낯선 외래어와 외국어 등을 쉬운 우리말로 다듬음으로써 우리말의 발전과 언중의 원활한 의사소통에 이바지하기 위한 ‘말 다듬기’ 사업을 해 오고 있다.

순화어로 발표된, ‘스모킹건(smoking gun)→결정적 증거’, ‘에어캡(air cap)→뽁뽁이’ 등은 기존 외래어(외국어) 보다 의미 전달이 쉬워 대중의 사용이 빈번한 우수사례로 꼽힌다.

하지만, 웹툰을 가리키는 ‘누리터쪽그림’이나 스마트폰을 말하는 ‘똑똑전화’ 등 순화어의 원래단어 대부분이 이미 국어사전에 실려 있다. 이에 일부에서는 이미 사회에서 통용되는 말을 굳이 우리말로 바꿨다는 지적도 있어왔다.

김한정 의원은 “일부 순화어는 다소 억지스럽게 다듬어진 관계로 대중은 물론, 언론 매체에서조차 외면 받고 있다.”고 말하며, “실제로 늘찬배달, 어른왕자, 귀족야영 등은 지난 3년간 언론에서 단 한 차례도 사용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일정구역 안에서 무선으로 연결된 각종 정보 기기로 간편하게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통신망을 의미하는 ‘블루투스(blue tooth)’의 경우, 지난 ’05년 국립국어원이 ‘쌈지무선망’으로 순화했다가 문체부 심의를 통해 ’14년 다시 ‘블루투스’로 표준화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한정 의원은 “제571돌 한글날을 맞아 국립국어원이 낯선 외래어를 우리말로 다듬는 노력이 있었기에 무분별한 외국어 범람을 막을 수 있었다”고 평가하며, “그렇지만 국민들의 공감을 바탕으로 널리 사용될 수 있는 순화어 만들기에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