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년 4월 23일 오후 05시 11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정치·경제 > 정치
       
박창식 의원, “대중문화예술인에게 보다 많은 기회 필요”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기회부여의 성공사례”
2015년 02월 03일 (화) 18:07:59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최근 독립영화로 역대 최대인 전국 45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이하 님아...)가 개봉 후 한 달이 지났음에도 꾸준히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2009년 개봉하여 돌풍을 일으켰던 다큐멘터리 독립영화 <워낭소리>의 296만 관객을 뛰어넘었을 뿐만 아니라, 제작비의 200배가 넘는 매출 기록, 영화관 주 이용층인 2∼30대를 넘어 가족 단위 관람객에까지 인기를 끌며, 독립영화 중에서도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장르인 다큐멘터리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이 영화는 무려 76년을 부부로 살아온 주인공 할아버지, 할머니가 그 오랜 세월동안 변함없이 서로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시바, 인생을 던져>의 PD였던 진모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그런데 이 <님아...>의 제작 과정에는 주목할 만한 뒷이야기가 있다. 바로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창의인재 동반사업’의 멘토와 멘티의 협업 덕분에 세상에 선보일 수 있었던 작품이라는 것이다.
해당 사업은 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며, 미래 콘텐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젊은 창작자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2011년에 처음 시작되었다. 이 사업은 콘텐츠 창조분야의 전문가(멘토)와 교육생을 매칭하여 장기간의 도제식 교육과 견습 창작의 장을 제공하게 된다.

<님아...>의 진모영 감독과 한경수 PD는 이 창의인재 동반사업의 멘토로, 진 감독의 2013년도 멘티가 이 영화 제작에 조감독으로 참여하여 영화 제작에 매우 큰 보탬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러한 창의인재 동반사업이라는 프로젝트에 조언을 아끼지 않고, 도움을 줬던 몇몇 인사들 중 현역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새누리당 구리시 당협위원장,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이 포함되어 눈길을 끈다.

평소 국회 내에서도 ‘문화 전문가’로 불리고 있는 박창식 의원은 <님아...>의 성공사례에 대해 “이 영화는 창의인재 동반사업이 일구어낸 가장 성공적이고 상징적인 프로젝트이다.”며, “우리나라에서 문화예술인이 자신의 꿈을 펼치기엔 아직 환경이 척박한 만큼, 그 험난한 과정을 비교적 수월하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기회’라는 디딤돌을 놓아주고 싶었다.”고 프로젝트에 조언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와 더불어 “이처럼 창작자의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은 우리의 몫이겠지만, 이 사업을 통해 틀 안에서 훌륭한 창작자로 성장하는 것은 오롯이 멘티의 몫인 만큼, 꿈을 이루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주시고 제2, 제3의 <님아...>와 같은 성공적인 사례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