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2월 28일 오전2시 23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라이프 > 산행정보
       
단풍 구경하기 좋은 경기도 명산은 어디?
팔당댐 보이는 검단산, 북한강 물길이 한 눈에 운길산 등 소개
2014년 10월 15일 (수) 11:14:47 이희숙 기자 3mosam5@hanmail.net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면서 푸르렀던 산들이 서서히 옷을 갈아입는 청명한 가을이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단풍’일 것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경기도 지역 단풍은 고대산, 명성산 등을 시작 으로 10월 3~18일이면 첫 단풍을 감상할 수 있으며 10월 27일 경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국적으로 단풍이 유명한 설악산, 지리산, 내장산 등은 경기지역에서 거리도 멀 뿐만 아니라 사시사철 넘쳐나는 방문객으로 쉽게 떠나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이런 가족, 연인, 단체를 위하여 가까운 거리에서 단풍 향연을 즐길 수 있는 경기 명산을 소개한다.

□ 팔당댐이 내려다보이는 억새의 산, 검단산(하남시, 627m)

하남시청에서 동쪽에 위치한 높이 657m의 산으로 검단산 정상에서는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류하는 양수리와 하남시는 물론 서울과 양평 일대, 팔당호 주변 경관도 감상할 수 있어 서울 근교의 일일 등산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 북한산 너른 물길이 한눈에, 운길산(남양주시, 610m)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류하는 두물머리 서북쪽에 위치하였으며, 높이도 아담하고 산세 또한 부드러워 힘들지 않게 오를 수 있다. 출발점은 각기 다르지만 ‘수종사’가 중간 기착지이며, 수령이 500년 넘은 운길산 은행나무가 유명하여 가을철 나들이 등산객이 많다.

□ 황금빛 은행나무로 가을향기가 물씬, 용문산(양평군, 1,157m)

경기도 내에서 화악산, 명지산, 국망봉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산으로 기암괴석과 고산준령을 고루 갖추고 있는 산이다. 산이 높고 생각 보다 험해 쉽게 오를 수 있는 산은 아니지만 산기슭에 있는 고찰 용문사와 천연기념물인 동양 최대의 은행나무를 보기 위해 특히나 가을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 소요산 단풍.
□ 경기도의 작은 금강산, 소요산(동두천시, 559m)

서화담 양봉래와 매월당이 자주 거닐던 산이라 해서 이름 지어진 이 산은 그만큼 경관이 빼어나고 휴양하기 좋은 곳으로 유명하며, ‘경기의 소금강’이라고도 불리는 소요산 계곡과 폭포를 찾는 이들이 많다. 진달래가 필 무렵부터 단풍이 드는 가을까지 아름답다.

□ 바위와 암릉의 천의무봉, 운악산(가평.포천, 935m)

화악산, 간악산, 감악산, 송악산과 함께 경기 5악으로 불리는 산으로 그 중에서도 가장 수려하여 산 자체로도 명산이라 할 만하다.

기괴한 모양의 산봉우리와 바위들이 산의 골격을 이루며, 산골마다 백년폭포, 무우폭포 등 아름다운 폭포들이 숨어있다. 가을 단풍이 특히 유명한데 여러 암벽을 넘는 재미가 산을 오르는 즐거움을 더한다.

□ 바위와 갈대가 어루러진 산, 명성산(포천시, 922m)

경기북부의 대표적인 산으로 산 속으로는 억새를 기르고, 산자락은 산정호수를 끼어 있어 산을 찾는 이들에게 사계절 즐거움을 주는 산이다.

남북으로 뻗은 주능선을 기준으로 서쪽은 경사가 급해 산행이 조금 어려운 반면 바위가 발당해 웅장한 경관을 볼 수 있다. 동쪽은 경사가 완만하고 흙이 많아 대체로 편안한 산행을 즐길 수 있으며 팔각정 주변에는 억새군락지가 있어 가을 산행지로 인기가 높다.

한편, 시원한 바람과 울긋불긋한 단풍을 즐기는 가을철 등산객이 많아지는 만큼 질병(쯔쯔가무시 등) 피해 및 안전사고도 함께 늘어난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작년 경기도 산악사고 1,652건 중 가을철(9월~11월)에 580건이 발생, 전체 산악 구조건수 35%를 차지했다.’며, 경기도 관계자는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 사전에 충분한 준비운동과 안전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희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