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년 8월 16일 오전1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별내선, 별내, 장내중학교  
> 뉴스 > 라이프 > 여행정보
       
어린이 날 "에어쇼 구경 어때요"
경기국제 항공전 5일 개막...비행 및 우주선 체험도 가능
2011년 05월 03일 (화) 09:28:59 장향숙 기자 jng0909@hanmail.net

“어린이날 가족들과 신나게 보낼 수 있는 곳 어디 없을까?”

어린이 날을 앞두고 고민하는 부모들을 위해 평소에 좀처럼 접하기 힘든 볼거리가 마련됐다.

오는 5일 어린이날 경기도 안산에서 개막하는 경기국제항공전에서는 아시아 최대 에어쇼 관람은 물론 경비행기 탑승, 국내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 박사가 탔던 소유스 우주선 체험 등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다.

특히, 어린이날에는 타악공연팀과 함께 어린이들이 바람개비를 들고 퍼레이드 후, 비행기에 소원 적어 붙이는 특별이벤트를 마련, 또 다른 볼거리를 선보인다.

□ 항공전의 백미 '에어쇼'

경기국제항공전의 백미는 역시 에어쇼다. 경기국제항공전이 아니면 보기 힘든 다양한 곡예비행, 시범비행,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우리나라 공군 특수비행팀인 블랙이글스가 펼치는 기상천외한 곡예비행, 미국의 미녀 파일럿의 과감한 묘기비행, 영국과 리투아니아 출신의 세계적인 에어쇼팀이 선보이는 화려한 편대비행 등 어느 것 하나 놓칠 게 없다.

에어쇼팀들은 공중에서 풍선 터뜨리기, 배면비행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영국과 리투아니아가 함께 하는 ‘글로벌 에어쇼 팀’은 박진감 있는 고난도의 비행을 펼친다.

세계 톱 10 안에 드는 최정상의 곡예비행사 마크 제프리를 포함해 세계 최고의 조종사로 구성된 팀답게 단독비행, 편대비행, 연출 공중전 등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미국 여자 조종사인 멜리사 펨버튼은 파워풀한 에너지와 액션이 가미된 무한 곡예비행을 연출한다.

또다른 솔로 비행의 주인공 헝가리 출신의 베레스 졸탄은 배면비행 상태로 10피트 높이에서 리본 자르기 등을 준비해 세계 기네스북 기록 보유자다운 진면목을 발휘한다.

미7공군 전투비행단의 전투기 시범 비행, 한국의 경항공기와 헬기 시범비행 등도 함께 해 관람객에게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또, 우리나라 특전사가 특별히 선보이는 ‘고공강하 시범’과 경찰청의 ‘테러진압시범’, ‘경찰사이카 퍼레이드’도 함께 이뤄진다.

   
▲ 항공기 비행 시뮬레이션


□ 경비행기 직접 타보자!

경비행기를 타려면 1인당 10여만 원 가량의 비용이 필요하다. 하지만 2011 경기국제항공전은 ‘항공기 탑승체험’ 희망자를 사전에 홈페이지(www.skyexpo.or.kr)를 통해 모집, 신청자 중 무료 탑승자를 선정했다.

총 504명의 탑승자는 숙련된 전문 조종사와 함께 경비행기나 헬기를 타고 서해안 일대를 날게 된다.

20여 분간 하늘을 날아 지상을 내려다보는 짜릿한 경험이 선사되는 셈이다. 지난해 항공기 탑승체험 행사는 200명 모집에 2천여 명이 신청하는 등 경쟁이 치열했다.

올해는 인원을 2배 이상 늘렸지만 1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항공전 최고의 인기프로그램임을 재확인시켰다.

□ 내가 우주인이 된다.

항공체험관은 미래의 우주 과학자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가장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총 40여종의 프로그램이 준비된 그곳에서 이소연 박사가 탑승한 소유스 캡슐 모형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우주생활관’에선 우주인들이 자는 침대, 화장실 등을 보며 국제우주정거장(ISS)의 내부 생활을 확인해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러시아, 미국, 일본의 우주 식량이 전시되고 자신이 우주에 가게 된다면 갖고 가고 싶은 소지품을 진공 포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또한 내가 우주인으로서 자질이 있는지를 컴퓨터를 통해 확인해보는 ‘우주인 적성검사’와 우주비행사가 꿈인 어린이들을 위해 우주복 입어보기, 우주왕복선의 실내를 모형으로 제작한 ‘우주왕복선 조종실’ 체험도 마련돼 있다.

게임을 통한 시뮬레이션도 가능하다. PC를 이용한 항공기 시뮬레이터 체험과 화성탐사의 대표 로봇인 스피릿 모형을 전시하여 실제 조종체험이 가능하다.

중력의 원리와 중력에 가속이 붙으면 얼마나 큰 힘이 생기는지를 체험할 수 있는 ‘지포스’도 설치되며 지구상에 무중력 상태를 완벽하고 지속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무중력 체험’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지구 중력 한계를 극복하고 흔들리는 조종석 안에서 안정적 조종과 판단이 가능하도록 훈련하는 ‘비행평형균형 감각훈련’에서는 360도로 회전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우주 비행사들이 어떻게 달의 중력에 견디는 훈련을 받는지 직접 체험하고 학습할 수 있는 ‘월면걷기체험’도 가능하다. 10미터 길이의 월면걷기 체험은 달에 착륙했을 때 걷는 그 느낌 그대로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다.

그밖에 아시아 최초로 유인 우주선에 성공한 중국 유인로켓 창정을 정밀모형으로 제작, 전시한 ‘창정로켓’ 등을 볼 수 있다.

   
▲ 각종 체험프로그램

□ 비행 원리를 배우는 항공학습

항공우주 비행을 원리를 배울 수 있는 총 22종의 항공 교육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항공우주제작교실’에선 헬리콥터, 열기구, 종이비행기, 오르니콥터 만들기가 가능하다. 오르니콥터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스케치에서 발견된 항공기 모형으로 새가 나는 비행 원리에 대해 배워볼 수 있다.

‘기초과학체험교실’에선 하루 500명이 체험 가능한 신기한 회전판이 운영된다.

관성의 법칙을 이용한 체험 기구로써 돌아가는 원판 위에서 발을 모으거나 한 발을 바깥쪽으로 펴보면서 돌아가는 속도의 차이를 체험하는 기구다.

가족단위 체험도 가능하다. 에어로켓 발사대에서 에어로켓을 발사하는 체험, 바람개비 만들기, 공기의 힘을 이용한 탑승기구인 ‘로켓 에어바운스’ 등 다양한 체험이 준비돼 있다.

로켓 에어바운스는 에어본 뒤에서 나오는 강한 공기의 힘으로 5미터 정도의 높이까지 사람이 뜨게 되고 반대로 에어본 안의 공기를 빼면 내려오는 탑승 체험기구이다.

그밖에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비행 시뮬레이션, 로봇조종체험관 등이 운영된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장향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