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8월 7일 오후 05시 43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전문정보 > 세무상식
       
아들에게 아파트를 팔았는데 증여세를 내라니?
2010년 01월 28일 (목) 09:27:35 오동학(세무사) odongtax@hanmail.net

   
구리시에 거주하는 나몰라씨는 보유하고 있는 인창동 아파트와 수택동 아파트 중에서 가격이 좀 더 낮은 수택동 아파트 한 채를 아들인 나아들씨에게 양도하였다. 3억원에 분양 받은 아파트인데 현재 시가는 대략 6억원이다.

아들에게 파는데 6억원을 다 달라고 할 수도 없고, 비싸게 팔아 봤자 양도소득세만 많이 나올 테니 분양가 그대로 3억원에 양도하기로 하였다.

분양 당시 납부한 취득세(거래가액의 1.2%), 등록세(거래가액의 1.3%)까지 계산하면 오히려 손해를 보고 판 결과가 되어 나몰라씨는 양도소득세를 한푼도 내지 않는 것으로 양도소득세 신고를 하였다.

그런데 아들인 나아들씨는 얼마 전 세무서로부터 증여세를 납부하라는 연락을 받았다. 증여 받은 게 없는데 무슨 증여세를 낸단 말인가?

너무 싸게 사거나, 비싸게 팔면 증여세 내야!
시가보다 너무 싸거나 비싸게 재산을 양도하면 양도자와 양수자 중 한 명은 분명히 이득을 볼 수 밖에 없다. 나몰라씨의 경우는 취득세 등록세 낸 것 만큼의 손해를, 아들 나아들씨는 3억원 정도의 이득을 보게 되는데, 세법에서는 이런 경우 이득을 본 자에게 증여세를 과세한다.

증여의 기준.... 시가의 30% 또는 3억!!
시가란 계속 변하기 마련이다. 6억원 짜리 아파트를 5억 5천만원에 팔았다고 해서 증여세를 부과하는 것은 너무 엄격하기 때문에, 증여세가 부과되는 경우는 시가와의 가격차이가 현저한 경우에만 한정된다.

여기서 현저한 가격차이란 시가와 대가와의 차액이 시가의 30%이상이거나 3억원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즉, 나몰라씨의 경우 시가 6억에서 시가의 30%인 1억8천만원을 뺀 4억 2천만원보다 더 낮은 금액으로 양도하였기 때문에 증여세 과세대상이 되는 것이다.

만약 어떤 이가 12억 짜리 건물을 아들에게 양도한다고 가정한다면, 최소한 9억 이상은 받고 팔아야 증여세 부과를 피할 수 있다. 시가가 얼마가 됐든 시가와 3억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에는 증여세가 과세되기 때문이다.

이득본 금액 전부에 대해서 세금이 부과되지는 않는다
시가와 현저하게 차이 나는 가격으로 거래를 하더라도 시가와 거래금액 차액 전부에 대해서 증여세가 과세되는 것은 아니다. 위 예에서 시가 6억원짜리 아파트를 3억원에 팔았다고 해서 차액인 3억원에 대해서 증여세가 부과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증여세가 부과되는 대상 금액은 시가와 거래금액의 차액 중에서 시가의 30% 또는 3억원 중 작은 금액을 초과하는 금액이다. 나아들씨는 시가와의 차액 3억원 중 시가의 30%인 1억 8천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인 1억 2천만원에 대해서 증여세가 과세되는 것이다.

세법에서는 재산을 양도하는데 있어서, 시가의 30%까지는 거래관계로서 봐 줄 수도 있지만(시가가 높은 경우에는 3억원 정도까지), 시가와 거래금액 간의 차이가 그 이상일 경우에는 실질적인 증여로 간주해서 반드시 증여세를 물리겠다는 규정으로 이해하면 된다.

친족간(특수관계자간) 거래는 주의를 요한다!
결국 별 생각 없이 너무 싸거나 비싼 가격에 친족 간에 거래를 했을 때에는 예상치 못한 증여세를 납부해야 할 수도 있다는 점을 꼭 기억해야 한다.

너무 싼 값에 양도했을 때 양도 받은 사람 입장에서는 취득가액이 낮기 때문에 결국 나중에 더 많은 양도소득세를 납부해야 하는 결과로 이어지게 된다. 그러므로, 친족 간에 부동산 거래 등을 할 때에는 거래금액의 결정에 있어서 보다 신중을 기해야 불이익을 당하지 않게 되는 것이다.

상담문의: 대성세무회계(031-552-5665)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 남양주투데이(http://www.nyjtoda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